복지관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100인 나눔 릴레이"...개관 5주년 기념

후원캠페인 6명으로부터 스타트 업, "나눔과 배려"가 복지의 키워드다. 김청극 취재1부장l승인2019.05.03l수정2019.05.07 13: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시광교노인복지관(관장:한해영)은 개관 5주년을 맞았다. 복지관의 수요자 중심의 운영과 투명, 신뢰를 바탕으로 발전을 거듭하여 이제는 수원시 뿐만 아니라 경기도 복지의 한 모델이 되어가고 있다. 2018년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한 사회복지시설 평가에서 노인복지관 부문 A등급으로 선정됐다. 즉 6개 영역인 시설 및 환경, 재정조직운영, 인적자원관리, 프로그램서비스, 이용자관리, 지역사회평가 등의 영역을 평가한 결과이다. 실제로 광교노인복지관 뿐만 아니라 많은 시설이 후원자들의 기부금으로 어르신들을 위한 복지에 활력을 찾는다. 특히 광교노인복지관은 지역사회의 어르신들 중 소외계층 약 700명을 직접 방문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노인인구의 증가는 복지문제에 또 다른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5월2일 복지관2층 하람터에 후원행사를 지원하는 6명의 대표 후원자가 모였다. 금년 처음 실시하는 이 행사는 약간의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5월2일부터 스타트 업을 한 '복지관을 사랑하는 후원 캠페인 100인 나눔 릴레이'는 후원문화의 저변확대와 이를 통해 양질의 소외계층을 돕는다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 할 수 있다. 복지관 관장을 비롯하여 서향숙과장, 서혜린 복지사와 6명의 선발주자들이 허심탄회하며 깊이있게 논의했다.

▲ 2층 하람터에서 한해영복지관 관장이 행사의 목적을 설명하고 있다.

무엇보다 주변에 이 일의 분명한 목적을 알리며 함께 공감하는 일이 첫 번째 순서였다. 한해영 관장은 “복지관의 회원들에게 또 다른 짐을 지라고 하는 것 같아 미안한 생각이 든다”고 하며 “오늘 시작하는 일에 여기에 계신 분들이 홍보를 잘 해 주셔요”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참석자들은 나눔 릴레이의 구체적인 목적을 공유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에 모두가 같은 생각이었다. 어떤 후원자는 “우리를 통해 100명이 될 때까지 홍보하고 이 일에 동참하도록 해야 하는데 주변의 반응이 그렇게 좋을 수 만 없다” 고 했다. 이어서 “나눔의 일은 강제성이 아닌 자발적인 마음을 갖도록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합심하자” 고 말했다. 김봉집 IT기자단의 단장은 “후원금의 금액도 중요하다고 하면서 서로의 후원금을 공개하기도 어려운데 만원 단위는 되어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는 이야기를 했다. 윤대영 운영위원은 “긍정적인 마음으로 많은 사람들과 접촉하고 있고 모임을 통해 홍보하겠다” 고 했다. 김청극 평생교육대표는 “우선은 내부회원을 중심으로 해야지 외부의 큰 액수의 후원은 그리 바람직한 모습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고 말했다. 김명란 노래교실 반장 역시 긍정적인 생각으로 이 일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이선숙 합창반 반장은 “동아리를 중심으로 또는 지인을 중심으로 기부릴레이의 진정한 뜻을 알려 목적을 잘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누구보다 복지관의 사정을 잘 알고 이러한 일이 많은 경험을 가진 손희원 운영위원은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은 후 “100명이 될 때가지 총 목표액을 정하는 것보다는 십시일반으로 후원하는 문화를 정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고 말했다.

▲ 후원자가 모금함에 후원금을 넣은 후 단체사진촬영을 위해 일어서고 있다.

이날 나눔릴레이에 참여한 6명의 기부자는 후원봉투에 후원금을 넣고 기부함에 봉투를 넣었다. 이 모습을 폴라로이드로 사진 촬영하여 사진을 뽑은 후 나눔메시지도 작성하였다. 후원자 개인별 사진은 지하1층의 릴레이 현수막에 부착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 6명의 나눔 릴레이 선두주자들이 함께 하다(지하1층 게시판에서)

나눔릴레이는 이용자, 후원자, 자원봉사자, 유관기관 등 6명을 시작으로 앞의 기부자가 다음 기부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나눔을 이어나가는 기부 릴레이로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누구든 금액에 관계없이 이 행사에 동참하려면 6명의 최초 후원자에게 연락하거나 복지관2층 사무실의 서혜린 복지사에게 연락하면 된다. 복지관 지하 1층 엘리베이터 앞 대형게시판에 안내가 잘 되어 있다. 나눔과 배려는 복지의 핵심이다. 이러한 일들로 우리 사회는 더욱 밝아지며 자신이 가진 것을 이웃을 위해 배려하고 나누는 일은 가장 가치있는 일이 될 것이다.

공동취재: 김봉집 단장


김청극 취재1부장  gcku1@hanmail.net
<저작권자 © 광교IT기자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청극 취재1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타운로 22(이의동 177-11) 수원시광교노인복지관
대표전화 : 031)8006-7400  |  팩스 : 031)8006-7459  |  후원문의 : 031)8006-7406
등록번호 : 경기 아51167  |  발행인 : 한해영 관장  |  편집인 : 김봉집·김영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해영
Copyright © 2019 광교IT기자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