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3단계(수원∼한대 앞) 구간 개통, 오이도 탐사

25년 전 폐선으로 운행을 멈췄던 수인선이 광역철도로 거듭나 다시 수원과 인천을 달린다. 안숙 부장l승인2020.09.15l수정2020.09.15 13: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과 인천을 잇는 광역철도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이 수원∼한대역 구간 개통을 마치고 25년 만인 지난 12일 운행을 시작해서 오이도를 다녀왔다.

▲  수인선 3단계(수원∼한대 앞) 구간 12일 개통

수원역에서 오이도는 40여 분이 걸렸다. 오이도역에서 버스로 이동해 오이도 일대를 둘러봤다. 예전에는 자동차로만 다녔지만 나 홀로 떠나기도 좋은 곳이다.

수원역과 인천역을 잇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 공사 구간 중 마지막 미개통 구간인 수원∼한대역 구간이 개통된 것이다.

일제강점기에 수탈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마지막 협궤철도(철로 사이 폭이 표준궤도보다 좁은 철도)를 표준궤도인 광역철도로 수인선 사업은 총사업비 2조74억 원이 투입됐다.

수인선 사업은 1995년 7월부터 기본계획 및 설계용역을 거쳐, 2004년 12월 1단계 구간 공사를 시작했으며 총 3단계로 나눠 진행됐다.

오이도∼송도를 잇는 1단계 구간 13.1㎞는 2012년 6월 가장 먼저 개통되고, 2단계 구간은2016년 2월 인천에서 송도를 거쳐 오이도역까지 총 20.7㎞ 구간이 개통됐다.

마지막으로 수원∼한대 앞 19.9㎞ 구간이 개통되며 기존 협궤노선 폐선(1995년 12월) 이후 25년 만에 처음으로 수원과 인천이 하나의 철도로 연결됐다.

이번에 신규 개통된 구간은 9,500억 원을 들여 건설됐으며, 수원역∼고색역∼오목천역∼어천역∼야목역∼사리역∼한양대 앞으로 이어져 수원역 하행 기준으로 오전 5시 36분∼다음날 오전 0시 17분까지고 출·퇴근 시에는 평균 20분, 그 외 시간대는 평균 2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  오이도역

수인선이 전 구간 개통함에 따라 인천 및 경기 서남부지역(시흥·안산·화성·수원)에서 경기 동부지역(용인·성남 등) 간 이동이 수월해졌다. 주요 거점 역인 수원역(KTX·경부선 일반철도·1호선·분당선 이용 가능)으로의 이동 시간도 단축됐다.

현재 1호선을 이용해 인천에서 수원으로 갈 때 90분이 걸리지만, 수인선을 이용하면 이동 시간이 70분으로 줄어든다. 그동안 인천, 시흥, 안산, 화성에서 수원역까지 이동할 땐 버스를 이용하거나, 금정역 혹은 구로역까지 이동해 1호선으로 갈아타야 했지만, 수인선 개통으로 인천역에서 수원역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0일 오후 3시 고색역에서 수인선 완전 개통 기념행사를 열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램블러로 이동됩니다.

안숙 부장  ansuk6531@naver.com
<저작권자 © 광교IT기자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숙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타운로22(이의동 177-11) 광교노인복지관
대표전화 : 031)8006-7400  |  팩스 : 031)8006-7459  |  후원문의 : 031-8006-7426
등록번호 : 경기 아21167  |  등록일 : 2015.02.12  |  발행인 : 한해영  |  편집인 : 김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해영
Copyright © 2020 광교IT기자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