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영화를 보며 코로나19의 위험을 잠시 잊는다

"삼진 그룹 영어 토익 반"을 보며 우리 사회의 "공정"을 논한다 김청극 부단장l승인2020.11.02l수정2020.11.02 20: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인생은 영화이다. 그래서 몰입하게 된다.

흔히 말하길 연극이나 영화를 인생의 축소판이라 한다. 즉 영화 속에 인생의 희로애락이 녹여있다는 말이다. 가정의 대부분의 안방극장에 대형 TV가 자리를 잡긴 했지만, 여전히 개봉영화는 영화 애호가들의 관심과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영화관도 된서리를 맞았지만 그렇다고 꼼짝없이 집에만 있기에는 너무도 따분하다.

▲ 화면을 통해 영화의 열기를 느끼게 된다.

우리의 영화 기술도 세계적 수준이여 볼만한 영화가 많다. ‘삼진 그룹 영어 토익 반’, 이 영화는 110분짜리, 10월 21일 개봉, 이종필 감독, 더 램프(주) 제작, 롯데 엔터테인먼트가 배급했다. 주연에 고아성(이자영 역), 이 솜(정유나 역), 박혜수(심보람 역) 등 3총사, 조연으로 최동수 대리 역에 조현철, 봉현철 부장 역에 김종수, 안기창 부장 역에 김원해, 반은경 부장 역에 배해선, 빌리 박 사장 역에 데이비드 맥기니스(David McInnis)등 수많은 엑스트라가 동원됐다. 예매율 1위, 누적 관객(10.31 기준) 785,365명.

▲ 영화관 로비는 한산한 가운데 한쪽의 화면이 비친다.

1995년 회사와 맞결투를 하는 용감한 3명의 여성 친구들,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이들에 의해 일어난다. 토익 600점만 넘기면 대리가 될 수 있었다. 영어학원을 다니며 죽자 살자 덤빈다. 입사 8년 차 동기인 말단 여직원의 연기가 숨을 죽인다.

자격조건이 약해 승진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고졸이라는 역차별이 자존심을 송두리째 망가뜨린다.

그렇지만 실무능력 완벽한 커피 타기의 달인 생산관리 3부의 오지랖 이자영, 추리소설 마니아로 뼈 때리는 논평의 달인 마케팅부 돌직구 정유나, 수학 올림피아드 우승 출신, 가짜영수증 메꾸기의 달인 회계부 수학 왕 심보람, 이들은 대리가 되면 일을 잘 할 거라는 기대에 부푼다.

▲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여기는 영화 애호가들로 북적일 것이다.

내부고발! 우리만 다쳐!

잔심부름을 하러 간 공장에서 폐수가 유출되는 것을 목격한 자영, 유나, 보람과 함께 회사가 무엇을 감추려 하는지 결정적 증거를 찾는 분투를 시작한다. 위험천만한 일에 도전한다. 가만있으면 중간이나 가는데 왜 골치 아프게 야단이야!

용감한 세 친구 공장에서의 비 오는 날 무단 폐수를 흘려보내 하천의 물고기가 죽어 간다. 불가능해 보이는 싸움, 세 친구는 해고를 무릅쓰고 파헤친다. 인근 마을의 주민들은 이름 모를 각종 질병을 안고 살아간다. 과연 우리 사회는 어제보다 더 성장했을까?

1991년 낙동강 페놀 사건!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살아있는가를 고민해 보는 영화였다. 이 영화의 마무리는 결국 정의로움이 이긴다는 교훈을 던져주고 있다.

남녀노소를 떠나 한 번쯤은 이 영화를 볼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김청극 부단장  gcku1@hanmail.net
<저작권자 © 광교IT기자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청극 부단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타운로22(이의동 177-11) 광교노인복지관
대표전화 : 031)8006-7400  |  팩스 : 031)8006-7459  |  후원문의 : 031-8006-7426
등록번호 : 경기 아21167  |  등록일 : 2015.02.12  |  발행인 : 한해영  |  편집인 : 김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해영
Copyright © 2020 광교IT기자단. All rights reserved.